5ㆍ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보도자료

[보도자료] 5·18 행사위, 40주년 기념행사 대폭 취소·축소·연기

페이지 정보

등록일
2020-04-07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79

본문

5·18 행사위, 40주년 기념행사 대폭 취소·축소·연기

5·18 전야제 등 다중모임행사 전면 취소추모·부활제는 축소키로

 

40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이하 5·18 행사위·상임행사위원장 이철우)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와 국민적 위기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40주년 기념행사를 대폭 취소·축소·연기·대체하기로 했다. 5·18 전야제와 국민대회 등 다중이 모이는 행사는 전면 취소하고 5·18 3단체에서 진행하는 추모제와 부활제 등은 최소인원과 규모로 축소해서 추진한다. 또 문화·예술행사는 코로나 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연기하거나 온라인 진행 등 다양한 방식 등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5·18 행사위는 7일 행사위 사무실에서 9차 행사위원장단 회의를 열고 제40주년 5·18기념행사 변경방침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5·18 행사위는 코로나 19의 세계적 대유행에 대처하고 국내의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과 경제위기에 따른 예측불허의 국민 고통을 위로하기 위해 5·18 40주년 기념행사 추진계획을 대폭 조정하기로 했다.


5·18 행사위는 코로나 19의 확산방지를 위해 다중이 참여하는 5·18전야제와 국민대회, 민주기사의 날, 청년마당, 오월 캠핑촌, 동네 5·18 등의 행사는 취소하기로 했다. 5·18 3단체가 추진하는 추모제와 부활제 등 추모와 기념을 위해 필요불가결한 행사는 최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규모를 축소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문화예술행사는 매체의 성격과 특성에 따라 코로나 19의 진행 상황을 지켜보며 연기하거나 대체해서 진행하는 방식을 모색하기로 했다. 5·18 행사위는 제40주년 기념행사를 대폭 취소하고 축소하기로 했지만 5·18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정신계승, 코로나 19 위기극복 국내외 연대, 전국화와 세계화 모색 등 대안적인 활동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철우 5·18 상임행사위원장은 비록 제40주년 5·18 기념행사를 취소하고 축소하더라도 40주년이 갖는 의미와 가치는 간단하게 정리해버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다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민주주의와 보편적 정의를 바로 세우는 과정으로써 지난 40년을 성찰하고 오는 40년 이후를 꿈꾸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5·18 행사위는 비록 다중이 모이는 행사는 전면 취소되더라도 제40주년 5·18민중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구현하는 다양한 방식의 행사를 준비하여 국민과 함께하기로 했다.

 

9차 행사위원장단 회의 사진을 첨부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미리보기 이미지